이기사보기

If you are new to sports betting, see this article.

이기사보기

이 기사 보기 바로가기!

이 기사 보기 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스포츠배팅할때 이 기사보기 를 무조건 해보세요.

힘들었거든요..그렇다고 금도 완전하게 이겨낸것도 아니지만..

엄마가 주지 못한건 다른사람도 못 주더라고요..

누군가 나에게 관심을 주고 내 기를 들어주고 해줬으면 하는데 사람도 각자 인생사니깐 그것도 온전하게 못하고 ..

의지할수있는 부모님이랑 가족 친를 갖고있는 사람들보면 부럽긴해요 ^^

지금 갖고있는 불안한거 외로운거 에너지를 다른데로 돌려볼수있게 뭔가 찾아는게 좋을거같아요

저랑 비슷한부분이 많으시네요…

알거같아요 ~그래서인지 공감이 되네요…ㅠ_ㅠ

우선 저도 그지만 좋은부모님 복은 저도 힐링님도 포기해야할 부분이에요~

어쩌겠나요..ㅠㅠ

부모님을 변화시킬수도없고 이제와서..

나중에 시간이 더 흐른후에 잘 풀릴수도있겠지만..

지금은 일단 어머니에 대한 마음은 좀 접어두시는게 좋을거같아.

도 그랬거든요..왜 우리엄마는 나에게 그렇게 애정을 주지못했지 하면서

그러다 나중에 좀 심리에 대해서 알아가면서 분을 접었더니 제가 좀 살거같았어요.

게다가 암을 상대로하는데 부정적인 생각은 더 안 좋으니깐요..

말이라고 쉽게 는게 아니라 저도 비슷한 마음과 상태여서 얘기드려요..^^

접어야하는건 진짜 맞는것 같아용.. 포기도해야하공 ㅜㅜㅎ

이건 뭐 태어날때부터 이런 가족과 만난거니까요암을 상대로하니 더 그렇긴하내요…

제가저를 사랑하라는데 외로워만고 우울해만 하고있고 참 ㅜㅠ

마음을 공감해주시니 너무 감사드려요 … ㅜㅜ

이렇게 받는 스트레스가 진짜안좋겠지만 람 마음이라는게외로운건 어떻게안되는거라 참..

고통이내용…맞아요…

ㅜㅜ 근데 그게 웃긴게 전전 남친 같은 인성 진 남자면 이정도로 우울하고 고통스러울것 같진 않아요..

이건 무슨 마음인가싶내요

ㅜㅜ ㅎㅎ 너무 착하고 잘해줬던 람이라그런건지…

계속 그런 비슷한 사람을 찾으려하내요 ㅋㅋ ㅠㅠ

남자친구가아니여도 그냥 제스스로가 너무 우울해 일이에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기사보기

안전한 이 기사 보기 즐겨요

불안한거 우울한것만 덜해도싶어용 ㅠ

병기가 적은것도 아닌데 같은집에 살면서도 빠 집사준다고 아픈딸은 나몰라라 모아논 돈 내놓으라고 하는 부모이야기 동행에서 본적있네요.

육아와 가사를 도움받만한 형편이 안되어 항암하고 와서도 애들밥 남편밥 차리고 생계때문에 신경억제제 먹어가며

회사에 나가야만 하는 가의 이야기도 동행에 있네요

애들 최선을 다해 손안갈만큼 다키우고 살만하니 암에걸렸어요..

저는 연세드신 부모님이 8 암때마다 6개월을 부산에서 서울을 왕복하시며 부성모성으로 돌봐주신 따뜻함을 받으며 견디었습니다.

동행에 들어와 보다 안타까운 사연들을 보며 그분들께 죄송하지만

위안을 얻고 좋은소식을 보면 희망을 키웁니다.

항암을 안하시니 참로 부럽습니다.

혼자 오롯이 자신의 삶에만 집중 할 수있으셔서 참으로 부럽습니다.

저보다, 다른 병기 깊으신 분들보다 으로 더욱 희망적이고 힘찬 삶을 살 수있는 확률이 높은 님이 너무나도 부럽습니다

이런말을 들으니 제가 눈물이나내요.. ㅜㅜ

전 항상 누구를 부러워하고 제자신은 정말 세상 외롭고 아무도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특히가족…

특히 엄마자리.. 이게 원망이컸어요..

30살되면서 10,20대때 힘든거 잊고 잘살아보자싶었는데 덜컥 난소암이되었고 항상 혼자은 기분이더라구요..

(제가원래 불안하고 걱정많은 성격은맞구요..

그러니 더 크게와닿았나봐요…)

수술한 교수님은 라했지만암이나온이상 삼성병원으로 옮기고 난 후 주치의판단+저의판단으로 항암을 안하고는 있지만

안해서 추후 문(발,전이) 가 생길까

이것도 또한 두렵습니다..

그렇게되었을때의 제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져 이것도 우울하고 불안하요…

그땐 이때보다 수백배는 맘 아플것 같은데 이런생각도 하고지내내요…

지금 이미 답을 알고 계신데요 ^^;;;

뭐라 야 하는데 못해서 불안하신 거잖아요.

뭘 해야 할 지 모르겠다면, 반대로 아무거나 해보세요.

자격증 시험 준비도 좋고 어 공부도 좋고 홈트도 좋고.뭐든 다른 생각 나지 않게 해야죠.

걱정만 하고 몸이 안 움직이니 불안함이 더 커지는 거 닐까요?

글로 응원하는 건 한계가 있어요. 본인이 얼른 움직이셔야죠 ㅠㅠ

이기사보기

스포츠배팅 안전하게 즐기자

움직이게 하는 건 온라인에서만 만나게 되는 리들이 어떻게 해 드릴 수가 없어요 ㅠㅠ

저도 제맘 처럼 되는게아니니까요… ㅜㅜ

댓글 달아주시고 이런건 고맙고 잘아요..

제가 그걸 무시하는건 아니구요아무래도 온라인이다보니..

전 실제로 누굴 만나고 누가 의지가되고 이런걸 원하데밖에서사귀려니 쉽지않은것 같내요ㅠㅠ

저도 엄마랑 그닥 친하지 않아서 ㅠㅠ그렇다고 남친이 답은 아니에요

물론 좋 람 있으면 더할 나위없이 좋죠

그러나 지금 그런 생각으로 남친이 생기면오래 가지도 못하고 또 다른 상처로 옵니다

물 르듯 자연스럽게 좋은 분 만날거에요

그리고 저도 잘 못하는 것이긴 한데본인을 먼저 사랑하세요

누가 뭐래도 나를 제일 껴줄 사람은바로 나에요엄마도 아니고 남편도 남친도 아니에요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다 소용없어요내가나를 사랑는게 정말 어렵더라구요..

이게제일 중요하다는데… 암 판정 전에도 외로움과 나를 사랑하는게 안되서 10,20대가 무 고통이였어요ㅠㅠ

어릴때 형성된 성격때문인지…맞아요 지금 외롭다고 누굴 만나려하면…

이게 정말 큰 상처가되라구요 자연스럽게 좋은 사람 만날수있겠죠?…

외로움이너무큰것같아요…외로움을 많이 타시는분이네요

저도 예전에 자 밥을 식당서 못먹어서 쫄쫄 굶고 다니기도하고 늘 누군가와 연락을 하려고 애쓰고 했어요

근데 그렇게 억지 인연은 마못가요 동성이든 이성이든..

마음을 나누는 상대를 만나 오랜시간 공유를 한다는것은 참 힘든일이예요

운전을 하신다 쩍 근교 자연이 좋은곳으로 산책을 다녀보세요

여러군데 리스트를 뽑아보시고..

저는 둘째 아이 가지기전에 우울증이 무 심해 주민센타 수업중에 꽃꽂이를 배웠어요

예쁜꽃보면 기분도 좋아지고 누군가와 협동해서 하는 작업이 아니니

편고..그리고 무슨요일에 딱 하루 고정적으로 간다하는 약속이 생긴것같아 좋았어요

기다려지고…혼자 시간을 즐겨보세애둘딸린 애 엄마는 부럽기까지 ~^^

코로나때매 집순이들 넘 힘들어요 화이팅하세요~~^^

엄마가 곁에 계셔주시면 좋을텐데요. 저도 외로운 많이 타는 성격이에요 ㅠㅠ

역술인이 제 사주에 외로운고가 세개가 들었다네 ..

뭐가 그리 롭냐 묻더군요.

그냥 하루를 바쁘게 보내보세요 ㅠㅠ

다른 생각 안들게요.

영화보고 이런것도 좋지 않을까요?

전 외롭 지만 꼭 누구를 만나고 하지는 않아요

그게 더 일인거 같고요.

요즘 유투브로 공부할것도 많더라고요힘내세요

저는 부님이 한집에 사시지만 엄마에 대한 애착은 없어요.

님 어머님은 사정이 있으신 거지만…

저는 엄마가 있어 불행한 어시절을 보냈네요. 있어도 없느니만 못한 부모 많구요,

성인이 된 이상 스스로 헤쳐나가는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젊 이에 병을 얻은 건 안타깝지만 쉽게 발견되기 어려운 병 초기에 알게 된 것만으로도 얼마나 감사한가요…

우울감이 깊신 것 같은데 적극적으로 뭔가를 찾아나가셨음 해요.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도 좋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도 좋구.

그러다보면 인생에 활기도 생기고, 괜찮은 남친을 만날수도 있고 그런 것 같습니다.

전 모성애라고는 일도 없는 그 마 밑에서 정서적으로 학대받으며

이 블로그에는 더 많은 스포츠배팅에 관한 자료가 있으니 즐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