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공유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검증팀이 인정한 안전하게 수익보는 방법 공유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검증팀이 인정한 안전하게 수익보는 방법 공유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임보 가 있는 며칠 동안에 체중이 배 이상 늘어나고,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위기를 넘기고 살 수 있게 되었어요.

임보 가 있는 동안 황태국 먹여가며 지극정성으로 돌보셨더라구요. 그 힘든 시기에 제

손에 있었더라면 아마 그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진작에 무지개 다리를 건넜을 거예요.

그 집에 가있는 동안 식구들과 고양이들에게 링웜이라는 고약한 피부병도 다 옮겼을텐데도

싫은 내색 한 번 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임보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가 끝난 뒤에도 계속 신경 써 주시고

고양이가 병이 하나씩 나을 때마다 자기 일처럼 기뻐해주셨어요.

그 이후에도 제가 집을 비우는 일정이 있을 때 캣시터 역할도 해주셨구요.

그런데 임보비나 캣시터 비용이나 일절 받지 않으시고, 오히려 임보 다녀올 때마다 고양이 장난감도 챙겨주시고 그러셨었죠.

그 때는 저도 너무 힘들 때라 그 은혜를 다 갚지도 못했었네요.ᅲᅮ

그런데 이후에 저도 어쩌다 한번씩 과천의 유기동물을 임보하게 되면서 구조자랑

연락하다 보면 꼭 그 모임 분들(정확한 정체는 몰라요 길고양이 돌봄+유기동물

구조+임보 등등을 두루 하시는?)과 챗이나 전화 통화를 하게 되더라구

그 모임 분들이 과천의 유기 동물들을 구조, 임보해주시거나 분유, 물품, 병원비 지원 등등으로

구조 동물을 물 밑에서 직간접적으로 케어 해주셨기 때문에 접촉점이 생기게 된 것이었죠.

그 유기동물들이 과천사랑 커뮤니티에 올라왔던 동물들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전 제가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인정할 수 밖에 없는 그의 실력

임보하게 되기 전까진 그분들이 직간접적으로 케어나 지원한다는 사실도 몰랐어요.

도움의 손길을 주시면서도 그것이 대외적으로나 과천사랑 커뮤니티에 드러나지 않게

숨어서 과천사랑의 댓글이 아닌 챗이나 쪽지 등으로 구조자들에게 연락해 도움을 주셨던 것이죠.

그런 선행을 한다면 저 같으면 동네방네 소문 내고 다니고, 나 이런 좋은 일 한다고 생색내고 다닐텐데,

그 분들은 숨어서 길짐승+유기 동물을 돌보시면서 티 한 번 내시지 않았던 거죠.

거기다 전 처음엔 그 모임이 무슨 단체라서 분유나 물품 등을 지원해주시는 줄 알않는데,

그게 다 구조자에게 도움의 손길 내밀어 주셨던 분이 자기 사비를 털어 개별적으로 지원하는 거였더라구요

그런데 그게 한두마리도 아니고, 제가 아는 사례만해도 일년에 몇건씩 될텐데

그 때마다 다 자기 지갑 털어 치료하고 분유나 사료 지원하시고…

정말 재벌도 그런 일 지속적으로 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닐텐데,

그 분들도 그저 우리 주변의 보통 사람들인데도,

본인들의 생활비를 쪼개서 지원해주고 계셨던 거예요.

그리고 아무런 대가도 바라지 않고요. 알려지기도 원하지 않으셨구요

서론이 길었는데요, 아직 요롱이 님이란 분에 대해선 잘 몰라서 제가 알고있는

그 모임의 다른 분에 기대 유추하다 보니 이야기가 길었네요.

같은 모임이니 같은 일 하시지 않을까 해서요

요롱이 님도 ᄋᄃ님처럼 과천의 불쌍한 동물을 돕는데 물심양면으로 헌신해주시는 분이셨어요

강아지 데려오기로 한 날 직접 데려다주시고,

제가 아무런 준비도 하지 못해 일단 급한대로 마트에서 사료와 배변패드 부터 산 다음 인터넷으로 주문하려고 했는데,

나눔로또파워볼 슈어맨 영화 속 히어로처럼 믿음직스럽다

그 날이 하필 과천 3대마트 휴무일이었어요. 그래서 임보 첫날부터 굶기게 생겼구나 걱정했는데,

요롱이 님께서 로얄캔닌 스타터 사료와 배변패드 며칠 분을 미리 준비해. 주셨더라구요.

계속 자신들은 임보에 지원할 수 없다고 하셔놓고는

또 마음이 약해지셔서 사료와 배변패드 사놓고 기다리셨던 거예요ᅲᅮ

게다가 그제는 강아지 접종 관련 연락을 주시더니 종합접종, 코로나(?), 구충까지 다 해주시고 병원비까지 결제해주셨어요.

제가 냈어야 했는데ᅲᅲᅲᅲ (2차접종 부터 제가 할게요)

이런 식으로 돌보시는 동물이 한 두마리가 아닐텐데 그 비용들은 다 어떻게 감당하시는 건지ᅲᅮ

ᄋᄅᄋ님 댁에서 임보하시는 아이 돌보시는 것도 참 힘든 상황일텐데도 얼마든지

외면할 수 있는 또다른 아이도 후원해주시고 계속 연락해주시면서 모르는 거 알려주시고요.

ᄋᄃ님께서 저희 냥이 임보해주셨을 때처럼 ᄋᄅᄋ님도 아무런 대가도 바라지 않고, 자기 시간,

정성, 돈 쏟아부어가며 불쌍한 동물을 케어해주시면서

힘든 내색, 생색 한 번 내시지 않으시네요, 저는 죽었다 깨어나도 그렇게 못해요.

내가 키울 것도 아니고 남 줄 동물들에게 정성과 돈을 쏟고, 그것을 티 한 번, 자랑 한 번 안하시면서

긴긴 세월 동안 과천의 불쌍한 동물들을 돌봐주시다니요. 그러기가 진짜 쉽지 않은데요

제 글이 지금껏 ‘오른 손이 한 일을 왼 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듯 숨어서

선행을 베풀어오신 ᄋᄃ님이니 요롱이님께 누가 될까봐 걱정입니다.

혹시 ᄋᄃ님이나 요롱이 님, 혹은 그 모임의 분께서 불편해하시면 바로 삭제하도록 할게요.

그런데요. 저도 어릴 때 부모님 따라 고아원도 가보고 양로원도 가보고 지체장애안 시설도 가보고 그랬는데요,

사람들은 착한 일 한다면서 실상은 사진 찍기 바쁘더라구요(가족 셀프 디스입니다). 사진 걸어놓기 위해 후원하는 것처럼요.

그 사진을 찍지 않고, 꾸준하게 뒤에서 숨은 선행을 하시는 분들에 대해 뭐라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은데…

글이 장황하고 두서없게 되었네요ᅲᅮ

암튼 결론은 뒤에 숨어서 보이지 않게 봉사해주시는 ᄋᄃ님 요롱이 님 감사합니다~

아, 그리고 접종 후 잠깐 뵙게 된 ᄋᄌᄀ ᄇᄂ님도 감사드려요.

ᄇᄂ님 고생하실 때 전 오해하고 외면했었는데 강쥐 장난감 챙겨주시고 강아지도 이뻐해주시고,

장난감은 더 어려운 환경의 유기동물에게 쓰는 게 좋을 거 같아 거절했습니다.